미디어협동조합 국민TV 국민마켓

닫기

 
작성일 : 2017-10-25 13:31
[행사안내] [전시회 안내] 국민카페 사진 갤러리 김혜주 작가 초대전
 글쓴이 : 사무국
조회 : 455  

_LEE5080.jpg



김혜주 초대전

 

전시 제목: '달빛 코뿔소'

전시 기간: 2017. 10. 24- 11. 20

전시 장소국민tv 온에어(에이트리갤러리

 

프로필전시경력:

 

93년 추계예술대 졸업

2015.7~2017. 7 머니투데이 김혜주의 그림보따리” 매주 연재

2015~2017,5월 월간 뮤직프랜즈 매달 연재

 

<개인전>

 

2005 Safari of paradise (진흥아트홀)

2006-­Morning of paradise (예술의 전당)

Thumbling of paradise (타블로 갤러리,지구촌 갤러리,분당 서울대 병원)

2012 Morning of paradise (현갤러리)

2013 살며 사랑하며 꽃피며'초대 개인전 (JK갤러리)

2014 마포아트센터 갤러리 ’ 초대 개인전

‘Balloon balloon’ 초대 개인전 (갤러리 인데코)

2015 ‘파라다이스를 훔치다’ (인사아트 프라자 갤러리)

2016 대구아트페어 참여

2016 미래에셋 초대개인전

 

 

그 외 2인전과 다수의 단체전

 

 

 

보도자료:

 

중견작가 김혜주의 13번째 개인전이 10월 4일 서울 인사동 인사아트프라자에서 열린다.

전시 제목은 달빛 코뿔소’. 희미한 달빛아래 묵묵히 걸어가는 육중한 무소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 넓은 전시장 한 층을 가득 메웠다그동안 동심이 가득한 낙원을 그려왔던 작가는 이번에 현실과 직면하는 성인의 마음 풍경을 형상화했다화려하고 따스하던 색채가 무겁고 푸르게 가라앉았다.

어두운 세상을 헤쳐 가는 코뿔소는 작가의 모습이다. “일어나 걸어야 한다. ‘그 곳을 찾아가야 한다그림을 그리고 싶어 10대에 가출했던 나다그 애는 철썩같이 믿고 있을거야내가 아직도 예술가의 길을 걷고 있다고게으르지 않고 흔들리지 않고 한 걸음 한걸음씩어딘가에 있을 그 곳을 향해”(작가 노트에서).

또한 밝은 세상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는 우리의 모습이기도 하다. “함부로 보지 말라실제로는 강인한 게 나다묵묵히 세상을 헤쳐 나간다고독원래가 혼자 가는 길일지도 몰라아니지해가 뜨면 다를거야주위에는 가족이 있겠지친구도 옆에서 나타날거야어쨌든 나는 걷는다이 밤이 끝날 때까지쉴 곳이 나를 반길 때까지밝은 해가 떠오를 때까지.”(작가 노트)

작가는 말한다. “코뿔소가 마음에 들었던 것은 힘이 센 동물이기 때문이다튼튼한 갑옷이 있고 건장한 근육이 있고 위협적인 뿔이 있다남을 해치지 않는 초식동물이지만 당하고 살지는 않는다약한 자가 당하는 것이 세상이다걷어차이고 잘리고 뜯어 먹힌다우리는 코뿔소가 될 수 있다너는 나에게 갑옷을 다오나는 너에게 뿔을 주겠다손을 잡으면 우리는 힘센 초식동물이 될 수 있다그때까지 걷자그런 곳을 향하여 걸어가자.”‘코뿔소달빛’ 외에 눈길을 끄는 것은 코뿔소구도’ 연작이다색채를 거의 사용하지 않고 형체만을 수묵화처럼 드러낸 작품이다작가는 무언가 완성을 향해 자기 자신을 비워가는 존재를 그리고 싶었다마음의 번잡함이 지워져서 깊은 공백만 남는 순간을 나는 상상한다” 고 말한다.

 

 

작가노트:

지금까지 나는 낙원을 그려왔다.

때가 묻지 않은 곳폭력이 없는 곳동심으로 언제까지나 지낼 수 있는 평화의 세계그런 세상을 그려온 까닭은 역설적으로 내가 너무 아팠기 때문이다.

세상이 아프다는 소식은 끊임없이 들려왔다.

나는 울었다.

뉴스를 접할 때마다 눈물을 흘리고 또 흘렸다.

공감이 너무 커서 병이 되었다.

몇날 며칠을 울다 자리에서 일어나면 그림을 그렸다.

아픈 사람에게 위안이 되는 세상너와 내가 고통을 잊고 잠시 쉴 수 있는 곳을 꿈꾸었다.

세상에 위안이 되고 싶었다.

그대로 표현하기엔 내가 견딜 수 없으니까너무 아프니까.

이번 전시에는 무소를 그렸다.

무소는 너와 나우리들의 모습이다.

다시 말해서 어른이다내 입장에서는 그만큼 성숙했다는 의미다.

받아들이고 버텨낸다세상이 힘들어도 묵묵히 걸어간다한걸음 또 한 걸음낙원 같은 곳은 원래 없을지도 몰라도착할 수도 없겠지하지만 주저앉아 있을 수는 없잖아어디로도 갈 수 없을 테니까일어나 걸어야 한다. ‘그 곳을 찾아가야 한다.

그림을 그리고 싶어 10대에 가출했던 나다.

그 애는 철썩같이 믿고 있을거야내가 아직도 예술가의 길을 걷고 있다고게으르지 않고 흔들리지 않고 한 걸음 한걸음씩어딘가에 있을 그 곳을 향해.

홀로 행하며 게으르지 말며 비난과 칭찬에도 흔들리지 말라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처럼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흙에 더럽히지 않는 연꽃처럼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숫타니파타 중에서)

코뿔소는 당신의 모습이기도 하다.

나는 짐작한다.

달빛 아래 걸어가는 장면에서 당신은 느끼리라.

이것은 나다.” 함부로 보지 말라실제로는 강인한 게 나다.

상처나는 가죽도 두껍고 힘도 세다묵묵히 세상을 헤쳐 나간다.

고독그럴 때도 있겠지원래가 혼자 가는 길일지도 몰라아니지해가 뜨면 다를거야주위에는 가족이 있겠지친구도 옆에서 나타날거야.

어쨌든 나는 걷는다이 밤이 끝날 때까지쉴 곳이 나를 반길 때까지밝은 해가 떠오를 때까지.

내게 코뿔소가 마음에 들었던 것은 힘이 센 동물이기 때문이다.

튼튼한 갑옷이 있고 건장한 근육이 있고 위협적인 뿔이 있다.

남을 해치지 않는 초식동물이지만 당하고 살지는 않는다.

약한 자가 당하는 것이 세상이다.

걷어차이고 잘리고 뜯어먹힌다.

우리는 코뿔소가 될 수 있다.

너는 나에게 갑옷을 다오나는 너에게 뿔을 주겠다.

손을 잡으면 우리는 힘센 초식동물이 될 수 있다.

그때까지 걷자그런 곳을 향하여 걸어가자.






10월 24일부터 11월20일까지 한달여간 

김혜주 작가의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달빛 코뿔소 보러 국민카페로 많이 놀러오세요~^^


카페 영업시간

평일 : 오전11시 - 밤8시

주말 : 오전11시 - 저녁6시




☆ 국민카페 온에어 오는길 ☆

지도는 수정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 이야기!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
착할이 17-11-24 13:36
 
이런건은 메일을 보내 주세요... 솔직히 홈페이지 들어오는 조합원이 별로 업잖아요
홍보에 신경 좀 써 주세요...
특히 관훈나이트 클럽이나, 맘마이스에서 ...
 
 

전체글 190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공지 [행사안내] [전시회 안내] 국민카페 사진 갤러리 김혜주 작가 초대전 (1) 사무국 2017-10-25 456
공지 [공지] 카페 영업시간 변경 안내 입니다. 국민카페온에어 2016-12-31 1410
공지 [공지] 미디어 협동조합 국민카페 on air 스튜디오 대관요금 변경 안내입니다. 국민카페온에어 2016-10-18 1583
공지 [이벤트] 국민카페 on air 스튜디오 대관요금 할인행사 안내 국민카페온에어 2016-08-29 1537
190 [행사안내] [전시회 안내] 국민카페 사진 갤러리 김혜주 작가 초대전 (1) 사무국 2017-10-25 456
189 [행사안내] 2/27(월) 오후 7시 국민 TV 프로그램 '맘마이스' 공개방송 안내입니다 국민카페온에어 2017-02-24 3590
188 [행사안내] 2/20(월) 마물극장 특집 콘서트 '사람' 공개방송 안내입니다. 국민카페온에어 2017-02-13 3947
187 [행사안내] 2/13(월) 저녁 7시 국민 TV 프로그램 '맘마이스' 공개방송 안내입니다. webmaster 2017-02-10 3837
186 [행사안내] 2/6(월) 저녁 7시 국민 TV 프로그램 '맘마이스' 공개방송 안내입니다. 국민카페온에어 2017-02-03 4229
185 [공지] 미디어협동조합 국민카페 설 연휴 휴무 안내입니다. 국민카페온에어 2017-01-26 2558